한동안 베이킹을 자제하고 있었는데,,

(살이 진짜 넘나x100 쪘다.)


약이 다해서 멈춘 손목시계를 계속 갈지 못하고 있었는데

동생 회사분 덕에 공짜로 시계 약을 갈아 답례차 파운드케이크를 구웠다.





[얼그레이 파운드케이크 Recipe]


재료 : 버터 130, 설탕 130, 계란 2개, 중력분 150, 얼그레이티백 2개, 베이킹파우더 2, 소금 한꼬집, 럼에 담궈둔 건과일 1컵


1. 실온에 두어 부드러워진 버터를 가볍게 풀고, 설탕을 넣어 충분히 부풀도록 휘핑해준다.

2. 계란을 1개씩 깨뜨려 넣으면서 고루 섞어준다.

3. 얼그레이티와 중력분, 베이킹파우더, 소금을 체쳐 넣고 열십자를 그어주며 섞어준다.

4. 대충 반죽이 섞이면 럼에 절여두었던 건과일을 넣고 반죽을 마무리해준다.

5. 버터 바른 팬에 반죽을 넣어주고, 180도 예열된 오븐에서 45분 정도 구워준다.






건과일을 럼에 절여둔지 2달 넘게 지난 것 같은데,

럼향이 완전 스며들어서 풍미가 아주 좋아졌다.


따뜻할 때 먹으니까 알코올이 확 올라오긴 하는데, 식고 냉장 숙성시키면 아주 맛이 올라갈 듯.



따뜻할 때 살구쨈시럽을 고르게 발라주고, 온기가 다 식도록 실온에서 잘 식혀준다.

얼그레이티 가루가 콕콕 박혀서, 먹을 때마다 베르가못 향이 팡팡 터진다.






건포도, 건크랜베리, 건 블루베리, 건파인애플, 건 파파야.. 

진짜 갖은 건조 과일이 들어갔는데, 크랜베리랑 한꺼번에 보관했더니 빨간물이 들어버려서

머가 먼지 도통 알 수가 없다;;;




다 식으면 마지막 남은 파운드 비닐에 고이 싸서 냉장고에 넣어두어야지.

겨울엔 상온에 보관해도 안심이었는데, 요즘처럼 온도 높은 더운날엔 냉장고에서 숙성시켜주는게 안심이다.


맛이 있으려나..


간만에 선물용으로 만드려니, 괜히 신경쓰이네.


-End.



'Baking > brea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밀 건과일 빵  (0) 2016.04.24
집에서도 손쉽게, 프레즐(Pretzel)  (2) 2015.12.09
통밀 깜빠뉴 (Campagne)  (0) 2015.03.03
식빵 (Bread)  (0) 2015.02.21
올리브 포카치아 (Olive Focaccia)  (0) 2015.02.18
바질 통밀포카치아 (Basil Focaccia)  (0) 2015.02.08

'Baking > tart & p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칸바 (Peacan bar)  (0) 2016.04.10
애플 크럼블파이 (Apple Crumble Pie)  (0) 2015.10.17
에그타르트 (EggTart)  (0) 2015.09.06
피칸타르트 (Peacan Tart)  (0) 2015.08.29
레몬 바 (Lemon Bar)  (0) 2015.08.22
딸기 브라우니 타르트 (Brownie Tart)  (0) 2015.04.14


헤이즐넛 향 가득한 누텔라 쿠키.


한번도 안 먹은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먹은 사람은 없다는 

누텔라(Nutella).


그냥 숟가락으로 푹푹 떠서 먹어도,
쿠키에 찍어 먹어도,
빵에 발라 먹어도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이 맛있는 초코쨈.


누텔라를 이용한 초간단 쿠키가 되시겠다.


악마의 쨈의 달콤한 변신이 시작된다!!





[누텔라 쿠키 만들기]


재료 : 누텔라 290, 계란 1개, 황설탕 30, 중력분 90, 소금 적당량


* 하나만님 레시피


1. 누텔라, 계란, 설탕을 볼에 한꺼번에 넣고 섞는다.
2. 중력분을 넣고 섞는다.
3. 냉동실에서 10분간 휴지
4. 동그랗게 떠서 팬에 올린 후, 소금을 솔솔 뿌려준다.
5. 180도 오븐에서 12분 ~ 15분간 굽는다.




분량의 누텔라, 계란 황설탕, 밀가루를 한꺼번에 볼에 넣고
주걱으로 잘 섞어준다.

밀가루를 제외한 나머지 재료를 먼저 잘 섞어준 후에
밀가루를 넣어 마지막으로 반죽 마무리하는 것이
계란이 덜 섞일 염려도 줄고, 반죽을 많이 치대는 것도 줄어
초보자가 하기엔 더 편할 것 같다.



한번에 완성된 쿠키 반죽.
조금은 진 반죽이다.
이 상태로 냉동실에 10분간 휴지하고
그 동안 오븐을 켜서 예열하기 시작한다.

누텔라 냄새가 벌써부터 은은하게 퍼진다.



숟가락 또는 쿠키스쿱으로 뜬 후
동그랗게 모양을 잡아 

기름종이나 테프론시트 위에 띄엄띄엄 반죽을 놓아준다.
퍼지는 쿠키이니, 간격을 충분히 확보하도록 한다.



준비해둔 소금을 
쿠키 반죽 위에 솔솔 뿌려준다.



단맛에 짠맛이 더해지면 단맛이 극대화 된다고 한다.
일반 맛소금은 오븐에 구우면 다 녹아버리기 때문에
바다소금 처럼 좀 더 굵은 소금 이 있다면 굽고난 후에도 소금 결정을 확인할 수 있다.

난 그런게 없으므로 패스!

이상태로 예열된 오븐에서 12분~15분간 구워준다.
물론 각 집의 오븐마다 시간은 맞춰주어야 한다.
나는 딱 13분을 구워 주었다.



촤악 퍼져서 구워져 나온 완성된 누텔라 쿠키.
헤이즐넛의 향이 물씬 풍기는 것이
안먹어도 알듯한 달콤함이 묻어 나온다.



윤기도 좌르르 하고
자연스러운 크랙과 다크초코의 선명함까지.

너무 간단한 레시피인 것에 비하여
너무 훌륭한 쿠키가 만들어졌다.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고, 기분이 좋아지는 

누텔라 쿠키들~~~



한입 베어 물면 촉촉하고, 쫀득한 식감에
초콜렛의 달콤함과, 고소한 헤이즐넛 향이 입안 가득 퍼진다.

쿠키 가장자리 부분은 좀더 얇게 구워져서 바삭한 식감을 주고
가운데 부분은 촉촉해서
한번에 두가지의 재미난 맛을 선사한다.




단 4가지 재료로,
30분이면 초간단하게 만들지만
노력 대비 만족도 100% 이상을 보장하는

누텔라 쿠키.


살 찔 걱정은 접어두고,
요 쿠키 한번 만들어서 몇개 집어먹으면
짜증과 피곤은 확 사그러들 것 같다.






씹을 수록 고소한 100% 통밀 비스코티.


노버터, 노오일 레시피로 다시 돌아왔다.


몇개월 간 방치해둔 통밀가루로 빵을 만들어 볼까 하다가
 팔힘 부족과, 글루텐 잡기가 힘들어 실패 확률 99%일 듯한 직감으로
간단하게 비스코티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마침 다이어트( 인듯 아닌 그런..)도 하고 있으니,
좀 건강하고 칼로리도 낮춘 그런 베이킹을 하고 싶었는데
딱 안성 맞춤인 레시피인 듯 싶었다.



내가 사용한 통밀은 입자도 꽤 굵고, 씹히는 맛이 아주 훌륭한 통밀이다.
일반 마트에서 파는 고운 통밀과 달리, 밀기울과, 밀배아 등 통밀자체를 분쇄한 것이라,
식이섬유와 단백질, 여러가지 무기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는
통밀가루 이다.

통밀 특유의 시큼한 냄새가 나서 베이킹에 활용하면 호불호가 많이 갈리기도 하는데
적절한 당과 같이 섭취하면 고소하게 즐길 수 있으니
한번 쯤 만들어봐도 좋을 듯 싶다.




[통밀 비스코티 만들기]

Simple Recipe.

재료 : 통밀가루 140, 계란2개, 흑설탕 40, 베이킹파우더 2, 헤이즐넛 25, 무화과 15

* 무화과는 설탕물 또는 럼에 1시간 정도 절여둔다.
*180도 오븐 예열


1. 흑설탕, 계란을 볼에 넣고 섞는다.
2. 통밀가루, 베이킹파우더를 넣고 섞는다.
3. 헤이즐넛과 물기를 제거한 무화과를 넣고 반죽 완성
4. 납작한 모양으로 만들어준 후, 예열된 오븐에서 25분 정도 굽는다.
5. 1차로 구운 반죽을 꺼내 식히고, 슬라이스해준다.
5. 2차 굽기, 170도 앞면 10분, 뒷면 10분






큰 볼에, 계란 두개를 까서 넣고
흑설탕도 넣어준 후 거품기로 잘 섞어준다.




통밀과 베이킹 파우더를 체쳐 넣고 
주걱으로 살살 섞는다.




미리 절여둔 건무화과의 물기를 제거한 후 반으로 갈라 넣어주고,
살짝 구워준 헤이즐넛은 통으로 넣어 반죽과 어우러지도록 
잘 섞어준다.



테프론 시트 또는 종이 호일을 팬 위에 깔고
반죽을 올리 납작한 반원 모양으로 만들어준다.
반죽이 질척거려 모양 잡기가 어려우면, 손에 물을 살짝 묻혀서 반죽을 만져주면
깔끔하게 모양을 잡을 수 있다.


이 상태로 180도로 예열된 오븐에서 약 25분 정도 1차로 구워준다.

(오븐에서 꺼내고 2차로 구운 사진은 찍질 않았나보다.. 없다...;;)

1차로 구운 반죽을 꺼내 실온에서 30분 가량 식히고
반죽을 만졌을 때 따뜻하다 정도의 느낌이라면 
칼로 반죽을 슬라이스 해준 후
다시 팬에 올려 2차로 170도 오븐에서 앞뒤로 10분씩 추가로 구워주면 완성이다.




가지런하게 정렬되어 열식히고 있는 통밀 비스코티들~~



중간중간 콕 박힌 헤이즐넛과 무화과가 
고소, 달콤함은 당연하구, 보는 재미까지 더해주는 것 같다.




사실 통밀을 베이스로, 토핑을 무엇을 넣을까 고민을 했는데
마침 말라 비틀어져가는 무화과가 있어서 넣어주었더니 딱! 이었다.

통밀가루에다가 흑설탕만을 써서 그런지
다른 비스코티와 동량의 설탕을 넣었는데도 크게 달게 느껴지지 않았는데
중간에 씹히는 건무화과가
쿠키 반죽의 달콤함을 업 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해내주었다.





와그작 와그작.
오후 간식시간에 한두개씩 집어먹으면 씹는 소리에 스트레스도 풀리고
어느정도의 당보충도 되니,

죄책감 덜한 다이어트용 주전부리로도 괜찮지 않을까 싶다.


100% 통밀가루를 이용한 노버터 건강 구움과자,
통밀 비스코티 만들기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