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베이킹을 자제하고 있었는데,,

(살이 진짜 넘나x100 쪘다.)


약이 다해서 멈춘 손목시계를 계속 갈지 못하고 있었는데

동생 회사분 덕에 공짜로 시계 약을 갈아 답례차 파운드케이크를 구웠다.





[얼그레이 파운드케이크 Recipe]


재료 : 버터 130, 설탕 130, 계란 2개, 중력분 150, 얼그레이티백 2개, 베이킹파우더 2, 소금 한꼬집, 럼에 담궈둔 건과일 1컵


1. 실온에 두어 부드러워진 버터를 가볍게 풀고, 설탕을 넣어 충분히 부풀도록 휘핑해준다.

2. 계란을 1개씩 깨뜨려 넣으면서 고루 섞어준다.

3. 얼그레이티와 중력분, 베이킹파우더, 소금을 체쳐 넣고 열십자를 그어주며 섞어준다.

4. 대충 반죽이 섞이면 럼에 절여두었던 건과일을 넣고 반죽을 마무리해준다.

5. 버터 바른 팬에 반죽을 넣어주고, 180도 예열된 오븐에서 45분 정도 구워준다.






건과일을 럼에 절여둔지 2달 넘게 지난 것 같은데,

럼향이 완전 스며들어서 풍미가 아주 좋아졌다.


따뜻할 때 먹으니까 알코올이 확 올라오긴 하는데, 식고 냉장 숙성시키면 아주 맛이 올라갈 듯.



따뜻할 때 살구쨈시럽을 고르게 발라주고, 온기가 다 식도록 실온에서 잘 식혀준다.

얼그레이티 가루가 콕콕 박혀서, 먹을 때마다 베르가못 향이 팡팡 터진다.






건포도, 건크랜베리, 건 블루베리, 건파인애플, 건 파파야.. 

진짜 갖은 건조 과일이 들어갔는데, 크랜베리랑 한꺼번에 보관했더니 빨간물이 들어버려서

머가 먼지 도통 알 수가 없다;;;




다 식으면 마지막 남은 파운드 비닐에 고이 싸서 냉장고에 넣어두어야지.

겨울엔 상온에 보관해도 안심이었는데, 요즘처럼 온도 높은 더운날엔 냉장고에서 숙성시켜주는게 안심이다.


맛이 있으려나..


간만에 선물용으로 만드려니, 괜히 신경쓰이네.


-End.



신나는 주말.


아침 6시부터 눈을 떴다.

출근할 땐 7시 반에 겨우 알람소리 듣고도 못일어나는데,, 대체 주말에 왜그럼?

심지어 어젠 2시에 잤는데.. 정말 모를 일이다.


엄마가 돼지고기를 간장양념해서 보내주셨다.

버섯이랑 야채 좀 더 넣어서 자글자글 볶아서 밥에 올려 먹었다.



브로콜리 뿌리랑, 당근, 양배추 썰어서 넣어주니 아삭하니 씹는 식감도 굿.

브로콜리 이파리 부분은 다른데 쓰고 뿌리는 버리지말고 이렇게 덮밥이나 카레에 넣어서 먹음 아주 좋다.

뿌리에도 많은 영양소가 있다니 버리지 말 것.



마지막 남은 통귀리를 다 부어서 밥을 했다.

계속 질게 되었었는데, 오늘은 물을 딱 맞췄네 ㅋ

고슬고슬 잘됐다.



시어버린 오이 김치 꺼내서 빨리 먹어주고,


주말 한끼도 이렇게 해결.

커피 한잔 마셔야지.


- End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돼지고기 야채 덮밥  (0) 2016.07.03
당근 볶음 (Carrot)  (0) 2016.06.30
토요일 아침.  (1) 2016.06.25
당근라페 (Carrote raper)  (0) 2016.06.21


​수납장에 1년동안 잠자고 있던 통밀 펜네를 꺼내보았다.

생각보다 꽤나 맛있는 레시피.



재료 : 통밀 펜네 60g, 닭가슴살 100g, 브로콜리 70, 파프리카 40, 방울토마토100, 올리브 오일


Recipe.

1. 냄비에 물을 한가득 붓고 소금 1큰술을 넣고 불에 올린 후 끓으면 펜네를 넣고 10분 정도 삶는다.
2. 펜네가 익을 동안 야채를 손질한다.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준다.
3. 팬에 올리브 오일 1큰술은 두르고, 마늘을 넣어 향낸 후 야채를 넣고 3분 가량 센불에서 볶는다.
4. 다 익은 펜네를 팬에 넣고 면수 2스푼 정도 넣고 볶는다. (올리브 오일을 1큰술 추가하면 풍미가 더 좋아진다.)
5. 접시에 올리고, 파마산치즈 또는 후추를 뿌려 낸다. (생략 가능)






​면수에 간이 적절하게 베어 따로 야채에 소금간을 하지 않아도 적당히 간간한 맛이 좋다.

약간씩 올라오는 올리브 향도 적절하고..


이렇게 먹는 파스타는 처음인데, 과연 맛이 있을까? 밍밍하진 않을까? 무슨맛일까?

하는 궁금증을 단번에 잡아버리는 맛이었다.


건강하고, 깨끗하고, 충분히 포만감을 주는..



동일한 레시피로 들어가는 야채나, 메인이 되는 면, 또는 해선물, 고기 등의 조합을 

여러가지로 바꿔서 만들어도 참 좋을 것 같다.


응용하기도 좋고, 금방 만들어서 먹을 수 있는 레시피.




첨가물이 많이 들어가지 않은 건강한 파스타.

탄수화물을 피하는 사람이라면 야채만 볶아서 먹어도 좋고,

면대신 밥을넣어 볶음 밥으로 먹어도 좋을듯.


내일은 다른 야채를 써봐야지.



'Cooking > Eat Cle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마토 사과 스무디  (0) 2016.06.21
치킨 케일 파스타 (Chicken kale penne)  (0) 2016.06.19
야채 펜네파스타 (Vegetable penne pasta)  (0) 2016.06.18
그린스무디 (Green Smoothie)  (0) 2016.06.16
토마토 프리타타(Frittata)  (0) 2016.06.04
통밀소다빵  (0) 2016.06.03